홈 > 핫플뉴스 > 네티즌뉴스
네티즌뉴스

정봉주 “키스했다는 건가? 하려 했다는 건가 밝혀라” 프레시안에 6가지 요구 ..

 

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인터넷 매체 프레시안을 향해 12일 “법적인 책임을 묻겠다”며 정정 보도와 사과를 요구했다.

아울러 총 6가지 사항에 대한 해명을 촉구했다.

정 전 의원은 이날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성추행 의혹 해명 기자회견을 열고 “프레시안의 무책임한 허위보도로 인해 정치적 생명에 큰 타격을 입었다. 자연인 정봉주로서도 여대생을 호텔 룸으로 불러 키스하려고 한 성추행범으로 낙인찍혀 회복하기 힘든 불명예를 안고 살아가게 됐다”며 이같이 말했다.

앞서 7일 프레시안은 현직기자 A 씨가 2011년 12월 23일 서울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서 정 전 의원에게 성추행 등을 당했다고 보도했다.

해당 매체가 이를 보도한 때는 정 전 의원의 서울시장 선거 출마 기자회견이 열리기 전이었다.

파문이 커지자 그는 기자회견을 취소했다.

정 전 의원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“저는 12월 23일 해당 호텔 룸에 간 사실이 없고, 호텔 룸에서 A 씨를 만난 사실이 없다”고 반박했다.

정 전 의원은 “서어리 기자의 최초 기사에 따르면 서어리 기자와 A 씨는 저를 서울시장에 당선되지 못하게 만들 작정으로 이런 무책임한 보도를 강행했다고 한다. 이번 사건이 온갖 탄압을 뚫고 10년 만에 재기하려 했던 저를 ‘정치적으로 죽이는 인격 살인’을 할 목적이었음을 인정하는 것”이라고 지적했다.

이어 “저는 프레시안에 허위기사에 대한 정정 보도와 사과를 요구한다”며 “정정 보도와 사과가 없다면, ‘공직선거법상 낙선을 목적으로 하는 허위사실 공표죄’로 고소하는 것을 포함하여 프레시안을 상대로 제가 취할 수 있는 모든 법적 조처를 다 취할 것”이라고 강조했다.

정 전 의원은 아울러 프레시안을 상대로 다음 사항들을 요구했다.

▲ A 씨가 성추행당했다고 한 날짜와 시간, 장소를 명확하게 밝힐 것

▲ A 씨가 주장하는 성추행 행위가 키스했다는 것인지, 키스하려고 했다는 것인지 분명하게 밝힐 것

▲ A 씨가 내게 받았다는 문자를 공개할 것

▲ A 씨가 남자친구에게 보낸 이메일은 언제, 어떤 방식으로 제보를 받았는지 밝힐 것

▲ A 씨가 남자친구에게 보낸 이메일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. 해당 메일이 어디 메일인지 밝히고, 왜 A 씨가 아니라 남자친구가 해당 메일을 7년 동안 보관하다가 서어리 기자에게 제보했는지 밝히기 바라며 A 씨의 메일에 대한 남자친구의 답 메일을 공개할 것

▲ 서어리 기자는 A 씨와 대학 동문이자 언론사 입사 시험을 함께 준비했던 친구 사이인데, A 씨가 내게 추행 당했다는 말을 언제 처음 들었는지 밝힐 것

정 전 의원은 그러면서 “서울시장 출마의사는 유지하도록 하겠다”며 “프레시안의 허위 보도로 이미 많은 것을 잃었다. 그러나 여기에서 좌절하지 않고 허위보도에 당당하게 대응할 것”이라고 밝혔다.

링크복구요청

★ 영상이 짤린 경우, 위 "링크복구요청" 버튼을 눌러 주세요 ★

글이 없습니다.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