홈 > 핫플뉴스 > 네티즌뉴스
네티즌뉴스

이총리 "김영철 방남, 美와 사전협의..평양보다 워싱턴 선행"

"긴장 완화 느껴지지만..평화 골든타임 길게 남지 않아"
"김영철, 천안함과 무관하단 것 아냐..보고서에 안나왔다는 것"
답변하는 이낙연 총리 (서울=연합뉴스) 백승렬 기자 = 이낙연 국무총리가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의 김영남 방남에 관한 긴급현안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. 2018.2.28 srbaek@yna.co.kr

(서울=연합뉴스) 임형섭 서혜림 기자 = 이낙연 국무총리는 28일 남북대화 등 외교안보 현안 해법과 관련해 "평양보다 워싱턴이 선행돼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"고 밝혔다.

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현안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"최근 대북특사 파견이나 남북정상회담 얘기가 나오지만, 이보다 먼저 대미특사·한미정상회담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"고 지적하자 "전적으로 동의한다"며 이같이 답했다.

이 총리는 "문재인 대통령께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통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친서를 받았을 때 첫 반응이 '북미대화가 필요하다'고 한 것도 맥락이 상통한다고 생각한다"고 말했다.

이 총리는 '대미특사 파견을 통해 한미정상회담을 하도록 대통령께 건의할 생각이 있느냐'는 질문에는 "대통령께 박 의원의 말씀을 그대로 전하겠다. 특사로 어떤 분이 적절한지에 대해서는 제가 판단하기는 부족하다"고 언급했다.

이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해 "대단히 실용적이고 현실적인 감각과 전략을 가진 지도자"라며 "상황이 변할 때마다 미국에 사전 설명을 하고 의견을 물었다"고 설명했다.

이 총리는 "항구적이라고 말하기는 빠르지만, 2~3개월 전까지 상상하기 어려웠던 분위기다. 긴장이 완화되는 것으로 느껴지는 것은 사실"이라고 언급했다.

그러면서 "저희에게 이른바 '평화의 골든타임'이 길게 남지 않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"고 덧붙였다.

이 총리는 '한미군사훈련과 관련해 체면을 중시하는 김정은 위원장에게 길을 터줘야 하는 것 아니냐'는 질문에는 "북한의 핵 무장화와 한미군사훈련을 등가에 놓고 비교하는 것은 옳지 않다. 한미군사훈련에 대해서는 한미 협의가 진행 중이니 제가 왈가왈부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"며 구체적인 답변을 삼갔다.

특히 이 총리는 김 부위원장의 방남과 관련해 미국과 사전에 상의를 했다고 강조했다.

이 총리는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 질의에 "미국과 협의했다"며 "미국이 반대했으면 그대로 가기 어려웠을 것"이라고 말했다.

[올림픽] 김영철 방남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[연합뉴스 자료사진]

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"왜 이 정부는 천안함 폭침의 주범이 김영철이 아니라고 하느냐"고 질의하자 "천안함 폭침과 (김 부위원장이) 무관하다고 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"며 "단지 2010년 이명박 정부 시절 민군합동조사단이 내놓은 최종 보고서에 김 부위원장이 지목돼 있지 않다는 것"이라고 설명했다.

이 총리는 그러면서 "한국당을 비롯해 상당수 국민이 (김 부위원장을) 주범이라고 인식하는 것은 저도 알고 있다"고 덧붙였다.

이 총리는 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"미국에서 김 부위원장을 제재하면서 천안함을 적시한 것이 있나"라고 묻자 "그것에 대해 아는 바는 없으나, 이번 북한의 군사도발과 핵무장에 관련해 미국 방문이 금지된 것으로 안다"고 말했다.

이 총리는 송 의원이 "천안함은 (사유로) 특정 안 된 것 아니냐"는 거듭된 질문에 "그렇다"고 답했다.

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방남해 호텔 스위트룸에 온종일 머물러 얼마를 썼나. 국민 여론이 들끓고 있다"고 주장한 것에는 "그 비용은 모두 우리 땅에 떨어진 돈이다. 북한에 돌아간 것은 없다"고 반박했다.

이 총리는 "남북 간에 정부 대표가 상대 지역을 방문하면 안전이나 예우 등(에 신경을 쓰는) 관행이 있다. 그 관행에 따른 것"이라고 설명했다.

현안질문 도중에는 한미 통상마찰과 관련한 질의도 나왔다.

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이와 관련한 의견을 묻자 이 총리는 "미국도 한국이 동맹이란 걸 충분히 인지하면서도 무역에 대해선 압력을 가하는 것"이라며 "경제는 경제대로 대응할 수 있다"고 답했다.

hysup@yna.co.kr

링크복구요청

★ 영상이 짤린 경우, 위 "링크복구요청" 버튼을 눌러 주세요 ★

글이 없습니다.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